[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4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막바지에 다다랐다는 소식은 긍정적이었지만 선반영 인식이 강했고 미국 경제 지표가 계속해서 부진한데다 밸류에이션 부담이 커지면서 주가는 하락 흐름을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06.67포인트(0.79%) 하락한 2만5819.65에 마쳤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7.79포인트(0.23%) 내린 7577.57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0.88포인트(0.39%) 하락한 2792.81로 집계됐다.

투자자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가 지난 몇 주간 주가에 반영됐다고 판단했다. 밤사이 블룸버그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과 중국이 미국 농산물과 화학제품, 자동차 등 재화에 대한 제한과 관세를 완화할 계획이며 미국 정부도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제재를 철폐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조만간 만나 합의안에 서명할 것으로 기대되지만 선반영 인식에 주가는 반응하지 않았다.

오히려 트레이더들은 최근 상승한 미국 주식의 밸류에이션에 주목하며 기업 실적 개선세가 둔화하는 가운데 주식 매수 근거를 찾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누빈의 브라이언 닉 수석투자 전략가는 블룸버그TV에 출연해 “좋은 소식이 들릴 때마다 수익률이 하락한다는 것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 합의가 이미 선반영됐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오퍼튜니스틱 트레이더의 래리 베네딕트 최고경영자(CEO)는 투자 전문 매체 마켓워치에 “시장은 과거에도 지금도 상당히 과매수 상태라고 생각한다”면서 “시장은 중국 관련 소식에 상승 개장했지만 트레이더들은 중국이 이에 대해 발언하지 않았음을 깨닫고 있다”고 분석했다.

니코 자산운용의 존 베일 수석 글로벌 전략가는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합의가 정말로 가까웠다는 사실에 강해졌다”면서도 “최근 중국의 거시 경제 상황도 개선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베일 전략가는 “시장은 현재 저렴한 상태가 아니다”면서 “지난 2개월간 미국 주식 밸류에이션의 회복이 주가를 높여 역풍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부진한 경제 지표 역시 이날 주가 하락의 근거가 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건설지출이 예상을 깨고 0.6%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표 부진은 지난해 말 미국 경제가 성장 모멘텀을 잃었다는 진단에 무게를 더했다.

추천 콘텐츠->  베트남 최대 통신업체 Viettel Group, 블록체인 산업 분야 진출

스파르탄 캐피털 증권의 피터 카딜로 수석 시장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을 초조하게 한 것은 오랫동안 휴식 없이 상승해 왔다는 점이며 이번 지표는 투자자들이 투자금을 거둬갈 핑계가 됐다”고 말했다.

S&P500지수가 지난 주말 마침내 지난해 11월 8일 이후 2800선을 넘었다는 사실 역시 부담이 됐다. 로버트 W 베어드의 마이클 안토넬리 시장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2800선 바로 위에서는 엄청난 저항이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통신사 AT&T의 주가는 자회사와 광고 매출 부서를 통합한다는 발표 이후 2.69% 급락했다. 크래프트 하인즈의 주가는 모건스탠리의 투자 의견 상향 이후 2.56% 뛰었다. 아동 의류 회사인 칠드런스 플레이스주가는 기대 이하의 실적 발표 이후 10.32% 급락했다.

유가는 상승 흐름을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79센트(1.4%) 상승한 56.59달러에 마감했다.

 

mj72284@newspim.com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305000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