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2019년 2분기부터 블록체인 프로토콜 트론(Tron)과 테더(Tether)가 제휴해 트론 네트워크에서 스테이블코인 USDT를 발행할 예정이라고 4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회사는 트론 블록체인에 의해 지원되는 토큰 표준 TRC-20에 기반을 둔 USDT를 발행함으로써 모든 트론 기반 프로토콜과 분산형 애플리케이션(DApps) 사이 상호 운용이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2014년 처음 출시된 스테이블코인 USDT는 일반통화로 교환해 전송하는 처리 시간이 빨라서 사용자의 가치 저장과 교환에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탈중앙화 된 금융과 인터넷 환경의 결합을 통해 이더리움의 경쟁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트론은 테더와의 제휴를 통해 기존 DApps 생태계 활성화와 가치 저장 능력의 향상, 그리고 탈중앙화 거래소(DEX)의 유동성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트론이 지난해 세계적인 P2P 파일공유 클라이언트 비트토렌트(BitTorrent)를 인수하면서 생태계 확대의 중요한 전기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또한 비트토렌트는 올해 초 트론 기반의 BTT 토큰을 출시하며 탈중앙화 된 콘텐츠 유통 플랫폼의 발전 가능성을 높인 것으로 인정 받았다.

한편 암호화폐 시장의 대표적인 스테이블코인 테더는 지난해부터 새로운 경쟁자들이 계속 등장함에 따라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활로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인마켓캡 자료 기준 이날 오후 테더는 하락세가 뚜렷한 톱10 코인 중 유일하게 0.2% 상승한 1.0달러, 트론은 2.0% 하락한 0.22달러를 기록했다.

추천 콘텐츠->  추적 불가, 연결 없는 트랜잭션 가능한 ‘파이렉스코인’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