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비트코인 가격이 어쩌면 작년 12월 바닥을 찍었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기술적 지표가 등장해 관심을 끈다.

코인데스크는 4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의 가격과 거래량을 모두 포함하는 머니 플로우 인덱스(MFI)의 최근 상방향 추세가 비트코인이 지난해 말 바닥을 친 것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거래량 가중 상대 강도 지수로도 불리는 MFI는 0에서 100 사이를 오가며 매수압력과 매도압력을 구분하는 데 사용된다. MFI 상승은 매수 압력 확대, MFI 하락은 매도 압력 강화 신호로 간주된다.

코인데스크는 MFI는 기본적으로 가격 추세를 확인해 주지만 지수와 시장의 지배적 추세가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는 사례도 적지 않다고 밝혔다.

*출처: coindesk.com

차트에 따르면 작년 12월 중순 비트코인이 3100달러 가까 운 저점으로 하락했음에도 MFI는 강세론자들에 유리한 방향으로 다른 흐름을 보였다. 또 지난 1월 말에는 25 지점에서 MFI의 저점이 상향 조정됐고 MFI는 현재 채널의 상단을 향해 상승하고 있다.

코인데스크는 MFI의 브레이크아웃이 확인될 경우 지난해 12월 목격된 강세 분기(bullish divergence)를 강화시켜 주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표) CME 비트코인 선물 시세 (뉴욕시간 24일 오전 11시7분 기준)...12월물, 290달러 오른 4065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