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유무선 종합 통신기업 세종텔레콤이 B-SEED Partners와 함께 블록체인 스타트업 컴퍼니빌더 ‘비브릭(B-Brick)’을 출범한다고 4일 밝혔다. 세종텔레콤은 비브릭을 통해 블록체인 서비스 상용화와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지난달 26일 출범한 ‘비브릭(B-Brick)’은 네트워크 기술운용력을 가진 세종텔레콤과 국내·외 블록체인 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는 B-SEED Partners가 공동 설립한 스타트업 육성기업이다. 사회 전반의 다양한 비즈니스 영역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시키고 실용화시키겠다는 궁극적인 목표를 갖고 탄생했다.

 

국내 블록체인 산업은 실제 서비스 성공사례를 만들어내지 못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돼 왔다. 비브릭은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로서, 실제 서비스를 보유하거나 가능성 있는 목표를 가진 스타트업을 지원해 서비스를 안정시키고 실용화된 부분에 블록체인을 접목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텔레콤은 B-Brick과 협력하여 관련 스타트업에 블록체인 관련 기술과 전문인력, 인프라를 공급할 뿐 아니라, 회계, 법률, 영업, 홍보,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또한, B-SEED Partners는 초기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블록체인 사업과 네트워크를 확장하면서 보유하고 있는 디지털자산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장원태 비브릭 대표는 “실용화가 핵심 이슈인 블록체인 3.0 시대에서 가장 필요하고 큰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것은 컴퍼니빌더라고 믿는다. 컴퍼니빌더는 블록체인 기술과 이를 수반한 디지털 자산을 기반으로 하는 비즈니스의 확장으로 생태계가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시기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비브릭’은 블록체인의 실질적인 요구 사항 또는 활용처를 우선 발굴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창업을 유도하는 한편 이를 성장시켜 블록체인의 실용성을 증명할 예정이다. 그리고 이를 반복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지속적인 혁신과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효진 세종텔레콤 마케팅본부장은 “블록체인의 실용화와 대중화를 위해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여 실생활에 접목할 수 있는 서비스와 가능성을 보유한 기업 발굴이 매우 중요하다”며 “블록체인 스타트업 컴퍼니빌더 ‘비브릭’과 함께 블록체인 관련 투자와 기술, 인력, 인프라, 컨설팅 등 스타트업에게 꼭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 콘텐츠->  해킹 피해 거래소 크립토피아 3월말 거래 재개 노력 중

 

한편, 세종텔레콤은 지난 1월, 서비스형 프라이빗 블록체인(BaaS, Blockchain as a service) 메인넷, ‘블루브릭(BlueBrick)’을 공개했다. 블루브릭은 멀티-사이드 체인 구조로 설계되어 서비스 그룹별로 사이드 체인의 무한 추가가 가능하며, 병렬화된 구조적 특징 덕에 확장성, 호환성, 스피드, 안정성, 경제성 면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