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문정은 기자] 올해부터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한빗코가 ‘대중적 거래소’로서의 입지 굳히기에 나선다. 최근 국내 암호화폐 시장을 두고 ‘고인물’이 돼버렸다는 자조마저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새로운 투자자가 들어오지 않으면서 기존 투자자들끼리 서로 샀다 팔았다를 반복하는 고인물로 변질됐다는 것이다. 게다가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사건사고는 끊이지 않고 정부 규제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여러 악재들 사이에서 한빗코는 크립토 대중화 전략을 타개책으로 내세웠다. […]

블록미디어와 와이즈레이팅스가 프라임 멤버십, WCR 멤버십 또는 WCP 멤버십로 여러분을 곧 찾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