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의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본격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의 블록체인 발전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는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실생활에서 이용 가능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자료 = 과기정통부]

이를 위해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는 실현가능성, 블록체인 적용에 따른 개선 정도 등을 평가해 이 가운데 3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후 기술협상을 거쳐 내달 중순 협약 체결이 되면 총 87억원(정부 45억원) 규모의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이와 관련, 과기정통부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우리나라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민간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정부는 기술·인력·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체계를 만들기 위해 정책적 지원을 통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 6일부터 올 1월 31일까지 자유공모를 실시했다. 공모 결과 제조, 통신, 금융 등 분야별 대표기업과 블록체인 관련 벤처·스타트업 등으로 구성된 24개 컨소시엄(80개 기업)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giveit90@newspim.com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228000829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SD체인, 사물 인터넷과 블록체인 결합한 'IoT블록체인 프로젝트'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