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월스트리트의 유명한 비트코인 비판론자인 Jamie Dimon(제이미 다이먼)이 JP모건의 암호화폐에 대해 언젠가는 실생활에서 쓰일 수 있다고 말했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미디어 CCN에 따르면 제이미 다이먼은 JP모건 코언에 대해 “내부용 일 수도 있고 상업적일 수도 있다”면서 “언젠가는 소비용으로 쓰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JP모건은 이달 초 세계 주요 은행으로는 처음으로 암호화폐를 발행할 것이라 밝혔다. 암호화폐 이름은 회사의 이름을 딴 JPM Coin이다.
 
Umar Farooq(유마르 파르크) JP모건 블록체인 담당자는 “블록체인은 시큐리티 토큰을 발행하는 것을 포함해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면서 “다만 JPM Coin의 주요 목적은 스테이블 코인으로서 고객들이 세계로 돈을 송금하는 것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 밝혔다.
 
토큰은 본래 다양한 국가에 지사가 있는 대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했다. JPM Coin의 웹사이트는 개인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암호화폐 사용은 아직 논의 단계가 아니라고 명시했다. 웹 사이트에는 “JPM Coin은 현재 내부 테스트 중이며 향후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범위를 넓혀 갈 것”이라며 “JPM Coin은 사업 자금의 유동을 위해 구상된 것으로 개인 고객을 위한 계획은 아직 없다”고 적혀있다. 그러면서도 “비용 절감과 효율성이 크게 입증된다면 사용 층을 넓힐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를 두고 한때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표현했던 다이먼은 은행이 언젠가는 고객들에게 암호화폐를 사용하게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거대 은행인 JP모건의 코인 발행으로 JPM 코인이 리플을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란 의견도 나왔다. 톰 쇼니시(Tom Shaughnessy) 디지털 파웨이 대표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JP모건의 일간 거래 대금을 봤을 때 JPM코인은 리플에 직접적인 위험이 될 것”이라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추천 콘텐츠->  KT, 블록체인으로 투명한 P2P 기부 플랫폼 활성화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