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코인원 제공

[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블록체인을 통한 해외송금 가능 국가가 늘어난다. 태국, 필리핀, 베트남에 이어 인도와 말레이시아가 추가돼 현재 다섯 국가에 송금이 가능하다.

14일 코인원은 코인원트랜스퍼의 해외송금 서비스 크로스(Cross) 서비스 국가에 인도와 말레이시아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동남아 국가를 중심으로 총 5개 국가에 블록체인을 통한 해외송금이 가능하게 됐다. 코인원트랜스퍼는 이후 중국, 네팔,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등 동남아 지역으로 송금 국가를 추가로 확장할 계획이다.

크로스는 지난해 10월 리뉴얼 론칭했다. 크로스를 이용하면 인도의 경우 송금 완료까지 최소 5분에서 1시간 정도가 소요되며, 말레이시아는 현지 은행 사정에 따라 송금 완료까지 최대 24시간이 소요된다. 해외송금 크로스의 송금 수수료는 1% 수준이다.

크로스는 송금 국가 확장과 함께 기존 서비스 국가도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개편했다. 필리핀은 송금 완료까지 최대 24시간에서 5분 이내로 단축했으며, 태국 또한 5분 이내로 송금이 가능하다.

코인원트랜스퍼 관계자는 “2018년 기준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의 86%가 아시아 국적으로, 이러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국가를 늘려 나갈 계획”이라며 “송금 국가 확대는 물론 각 국가의 로컬매니저 고용 등을 통해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 고객들의 송금 편의성을 극대화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크로스는 리플의 엑스커런트(xCurrent) 솔루션을 활용해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엑스커런트는 기존 해외송금에 활용되던 국제결제시스템망(SWIFT)을 대체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차세대 해외송금 솔루션으로, 전 세계 120여 개 금융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