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금융안정위원회(FSB) 랜달 퀄스 위원장이 암호화폐가 금융 안정을 위한 어떤 프레임워크에도 도전이 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12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홍콩에서 열린 국제결제은행(BIS) 회의에 참석한 퀄스 위원장은 금융 안정의 취약성 평가를 위한 프레임워크 검토 계획을 밝히며, 암호화폐 관련 문제를 언급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암호화폐 자산의 출현과 같은 발전은 어떤 프레임워크에도 도전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퀄스 위원장은 “이 문제가 강력한 프레임워크의 목표를 더욱 중요하게 한다”고 강조했다.
FSB는 세계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출범한 기구로, 주요 선진국 등 50여개국 중앙은행과 금융감독당국들이 참여하고 있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FSB의 이 같은 입장은 암호화폐가 기술이 세계 금융 안정에 큰 위험이 되지 않는다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성명과 대조적인 것이다.
FSB는 지난해 8월, BIS의 지불 및 시장 기반시설 위원회와 협력해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에게 암호화폐 시장 감시 업무에 관한 보고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추천 콘텐츠->  피그즈비 코인, 어린이 대상으로 전자지갑 출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