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부가 암호화폐를 사용한 송금 결제를 제약하기 시작했다고 크립토글로브가 1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암호화폐 자산 감독국(Sunacrip)은 최근 정부 관보를 통해 암호화폐 송금의 월간 한도를 설정하고 전체 트랜잭션의 최고 15%에 해당되는 수수료를 부과할 방침을 밝혔다. 암호화폐 송금의 최소 수수료는 건당 0.25유로(약 0.28달러)로 책정됐다.

Sunacrip은 또 필요한 경우 관세를 책정하고 암호화폐 송금과 관련된 다른 규제 조치를 취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크립토글로브에 따르면 마두로 정부가 설정한 월간 송금 결제 한도는 10페트로(600달러)다. 이 한도를 넘는 암호화폐 송금은 당국의 허가를 필요로 한다. 당국의 승인을 받더라도 송금은 최고 50페트로(3000달러)까지 가능하다.

페트로는 마두로 정부가 도입한 공식 암호화폐로 정부가 보증하고 있지만 베네수엘라인들의 대중적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 살인적 인플레이션에 시달리는 베네수엘라 국민들은 마두로 정부가 권장하는 페트로를 기피하고 대신 미국 달러나 비트코인을 선호한다.

마두로 정부의 암호화폐 송금 규제 조치에 대해 소셜미디어에는 비판적 의견들이 표출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