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예상보다 부진한 세계 경기를 지적하면서 경제적 폭풍(storm)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사진=로이터 뉴스핌]

10일(현지시각) AP통신 등에 따르면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정상회의에 참석한 라가르드 총재는 “(세계 경제가) 우리가 기대했던 것보다 더 더디게 성장하고 있다는 점이 핵심”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IMF는 이미 올해의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7%에서 3.5%로 하향한 바 있다.
라가르드 총재는 세계 경제를 저해하는 “4개의 먹구름”을 지적하면서 “(경제적) 폭풍(storm)”이 불어 닥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4개의 먹구름으로 ▲무역 긴장 및 관세 고조 ▲타이트해지는 금융 여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과와 관련한 불확실성과 파장 ▲중국 경기 둔화 가속을 지적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주로 미국과 중국 간 관세 경쟁으로 나타나고 있는 무역 긴장이 이미 전 세계적 영향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며, 이미 무역과 경제 신뢰도, 시장에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국 정부가 보호무역주의를 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각국 정부와 기업, 가계의 막대한 부채로 인한 차입 비용 상승이 초래하는 위험 등을 지적하면서 “너무 많은 먹구름이 있을 때 단 한번의 번개로도 폭풍이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제공: 뉴스핌
기사 원문: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211000004
 

추천 콘텐츠->  존 맥아피, "비트코인은 지금 겨울나기 중…과잉반응 자제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