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신지은 앵커] 헤스터 피어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이 ‘규제’의 틀이 늦게 만들어지는 것이 암호화폐 산업에 호재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친암호화폐 기조로 유명한 피어스 위원은 8일(현지시각) 미국 미주리 법대에서의 연설을 통해 “SEC는 더 많은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성숙한 것을 보고 나서 규제를 명확히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규제의 틀이 늦게 만들어지는 것은 기술이 그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SEC의 역할에 대한 강조도 잊지 않았다.

그녀는 “SEC가 적절한 대책을 내놓아야만 현재의 증권법을 어기지 않는 동시에 투자자 보호, 블록체인 산업의 육성, 바람직한 시장 형성 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SEC의 책임을 강조했다.

그녀는 이어 “현재 SEC의 암호화폐에 대한 접근 방식은 개인적 시각으로는 바람직하지 못하다”면서 “몇몇 암호화폐 프로젝트들은 기존의 규제 틀 안에서는 작동할 수 없다”고 과도한 규제에 대한 안타까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또 “투자자들이 검증되지 않은 프로젝트에 섣불리 투자하는 것을 막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동시에 암호화폐를 피하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투자자를 보호해야 할 의무도 있지만 SEC의 시각으로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을 정의하게 해서는 안 될 의무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암호화폐가 독립적인 자산으로 인정될 수 있도록 하는 국회 차원의 합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워런 데이비슨 공화당 미국 하원의원은 암호화폐를 증권이 아닌 ‘상품’으로 간주하는 등 암호화폐에 대한 보다 가벼운 규제안을 담은 법안을 제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블록미디어 2018년 12월 22일 ‘미 의회 암호화폐 증권 제외 법안 제출로 규제 명확성 기대’

추천 콘텐츠->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 ‘비트코인SV’ 위험 투자군으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