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유용훈 특파원] 비트코인이 8일 뉴욕장 중반 8% 이상 급등하며 단숨에 3700선에 근접했다.

라이트코인은 30%나 폭등했고, 이더이룸과 EOS, 비트코인 캐시 등도 두자리 수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같은 급등세로 시가 총액은 한시간 만에 100억달러가 늘었다.

그러나 시장전문가들과 암호화폐 매체들은 강력한 매수세 유입에 따른 것으로 지적하고는 있으나 구체적인 배경 설명을 내놓지는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런 가운데 크립토코인뉴스(CCN)는 시장이 오랜 시간 박스권 움직임과 낮은 변동성을 보였던 관계로 일부 트레이더들이 강력한 조정 가능성을 시사해 왔다고 강조했다.

돈알트(DonAlt) 같은 트레이더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대한 롱포지션이 쌓여왔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강조하면서 주요 코인의 가치(가격) 급등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암호화폐 기술적 분석가인 루크 마틴 역시 이날 급등세 이전에 이미 비트코인이 3480선의 저항선을 돌파할 경우 주요 저항선들을 상향 돌파할 수 있다고 예상했었다. 실제로 그는 이미 지난 7일간 따분하고 좁은, 그리고 낮은 거래량이 이어져 온 상태여서 “(비트코인에 있어) 1%의 적은 상승세가 3~10%의 급등세를 불러올 수 있다”고 말했다.

돈알트도 비트코인이 3500선 회복이 확인될 경우, 수일내 4천선을 시험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

반면 암호화폐 분석가인 알렉스 크루거는 비트코인 ETF 승인 가능성을 언급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로버트 잭슨의 시각이 최근 시장내 모멘텀을 지지한 펀더멘털 요인 중 하나일 수 있다고 말했다.

잭슨 위원은 다음 주 발행될 콩그레셔널 쿼털리(Congressional Quarterly)와의 인터뷰에서 SEC의 승인을 받은 비트코인 ETF의 출현은 불가피하다는 개인적 믿음을 나타냈다. 이같은 잭슨의 인터뷰 내용은 뉴욕주립대학 스턴 경영대학원의 겸임교수 드류 힌크스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전 공개됐다.

한편 시장참여자들의 관심은 이번 랠리가 단기 조정의 산물인지 아니면 추세 반전을 의미하는지에 쏠리고 있다.

그리고 지금까지는 지난 6시간 동안 보여온 암호화폐 시장의 랠리가 단기 조정 랠리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우선 심리적 지지선인 4천선과는 아직 거리감이 큰데다, 이번 급등세가 지난 수개월간 고전을 면치 못했던 라이트코인이나 EOS, 이더리움, 카르다노 등의 강세에 기인하고 있다는 점도 그렇다.

다만 주요 코인들이 사상 최고치에서 90% 이상 하락한 상태에서 이같은 단기 랠리는 적어도 시장내 압박을 줄여주는데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