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6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전날 미 석유협회(API)가 발표한 주간 원유재고 지표가 예상보다 큰 폭의 원유 재고 감소세를 보여줬지만 미 에너지정보청(EIA)의 지표가 재고 증가에 대한 우려를 완화하면서 장중 하락하던 유가는 상승 전환했다.
원유[사진=로이터 뉴스핌]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35센트(0.7%) 오른 54.01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4월물은 71센트(1.2%) 상승한 62.69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는 재고 지표에 주목했다. EIA는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130만 배럴 증가한 4억4720만 배럴이라고 밝혔다.
이는 원유 재고가 250만 배럴 증가했다는 API의 발표와 대조되는 것이다. API의 발표 후 유가는 브렌트유 기준으로 배럴당 62달러가 붕괴했지만 EIA의 재고 지표 발표 후 시장 참가자들은 한숨을 돌렸다.
EIA는 지난주 휘발유 재고가 50만 배럴 증가했으며 정제유 재고가 230만 배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국의 감산 노력도 유가를 지지하는 재료다. 이들은 지난달부터 하루 120만 배럴의 감산에 착수했다.
픽텟 자산운용의 장 피에르 두런테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연말까지 세계 원유 수급 균형은 현재 상당한 초과공급에서 제로(0) 상태로 바뀔 수 있다”고 판단했다.
OPEC은 사우디아라비아를 중심으로 유가를 중기적으로 지지하기 위해 러시아 등 비회원국과 협력을 공식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기에는 이란 등 일부 국가들이 반대하고 있어 성사 가능성은 미지수다.
 
기사 원문: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207000013

추천 콘텐츠->  트론, 게임플랫폼과 전략적 제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