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신지은 앵커] 미국 명문대 교수진이 블록체인을 통한 ‘글로벌 경제’의 확장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21일(현지시간) 실비오 미칼리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 교수는 블룸버그 데이 브레이크 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블록체인이 국경 없는 경제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칼리 교수는 블록체인으로 ‘탈국경’ 경제 건설이 가능한 이유를 블록체인의 세 가지 주요 특성인 ‘보안, 분산화, 확장성’을 들어 설명했다. MIT의 또 다른 연구진에 따르면, 블록체인의 원활한 적용을 위해서는 이 세 가지 특성이 동시에 나타나야 하지만 두 가지만 동시에 구현되는 수준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미칼리 교수는 특히 ‘확장성’에 집중하면서 분산형 시스템이 중앙 집중식 시스템과 비슷한 수준의 신뢰를 주기 위해서는 우수한 기술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블록체인 기술의 해킹 등 보안 취약성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중앙화 된 시스템이 해킹 등 보안 문제에 있어서는 훨씬 취약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추천 콘텐츠->  이번에도 사실 아냐…코인베이스, 리플 상장 루머에 '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