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비트토렌트의 BTT토큰이 올 여름 출시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는 트론 기반의 비트토렌트 토큰인 BTT(BitTorrent token)의 올 여름 출시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비트토렌트는 u토렌트 네트워크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콘텐츠를 공유하는 유저에게 보상으로 암호화폐를 제공할 예정이다. u토렌트 유저들은 다운로드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 BTT토큰을 사용할 수 있다.

현재 토렌트 유저는 1억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BTT토큰이 토렌트에서 활성화 될 경우 블록체인-암호화폐가 실생활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비트토렌트 재단은 미국 기반의 계정이 아니면 BTT토큰을 바이낸스 런치패드(Binance Launchpad)에서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고 알렸다.

비트토렌트는 P2P기반의 파일 공유 플랫폼이다. 비트토렌트 네트워크는 비트코인의 구조와 유사하다. 비트코인과 비트토렌트는 모두 탈중앙화된 방식으로 파일을 공유해 권력이 한곳에 집중돼 있지 않다.

한편, 전 비트토렌트의 CSO였던 사이먼 모리스(Simon Morris)는 최근 트론이 비트토렌트의 거래량을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비트토렌트 측은 “온체인/오프체인 교환 방식을 사용할 것”이라며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트론의 퍼블릭 블록체인을 모두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사용할 것”이라 반박했다.

BTT소식과 함께 최고 39원까지 상승했던 트론은 최근 비트코인으로 촉발된 암호화폐 폭락과 함께 하락해 현재 27원 후반대에서 거래중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추천 콘텐츠->  보라(BORA) “실생활에 스며들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