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가영 기자] 한국에서 ICO가 전면 금지 조치가 풀리지 않자 블록체인 프로젝트 사이에서는 ICO의 대안으로 STO(Security Token Offering, 증권형 토큰 발행)이 뜨고 있다. 증권형 토큰은 자본시장법상 증권에 해당되므로 제도권에 편입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산유동화를 위한 STO는 레몬마켓을 형성할 위험이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운영중인 코인원 리서치센터는 14일 보고서를 발간하고 ‘STO를 자산 유동화의 가능성에만 집중하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라고 밝혔다. 레몬마켓이 형성돼 유동성이 하락하고, 2007년 금융위기 구성요소가 재등장 할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발단은 금융공학의 탈을 쓴 쪼개기와 유동화가 낳은 MBS (Mortgage-backed Securities; 주택담보대출유동화증권)의 무리한 발행이었다고 분석했다.

레몬마켓이란 판매자에 비해 제품에 대한 정보가 적은 소비자(정보의 비대칭성)들이 속아서 살 가능성을 우려해 싼값만 지불하려 하고, 이로 인해 저급품만 유통되는 시장을 말한다. 이처럼 불량품이 넘치게 되면서 결과적으로 소비자도 외면하게 되는 시장이 된다는 것이다.

코인원 리서치센터는 “적절한 통제 없이는 기존 금융시장에서 낮은 투자상품 등급 등의 이유로 유동성을 확보할 수 없었던 Toxic Asset 위주로 STO시장이 전개될 확률이 높으며, 투자자들은 결국 레몬마켓을 인지하게 되고 자연스럽게 초기 유동성은 하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STO에 앞서 세 가지가 고려되어야한다고 제시했다. ▲기존 금융시장보다 세부적인 규제 마련 ▲기존 금융사와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의 역할 분담과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대한 주도권 지정 ▲암호화폐의 내재가치 정립 및 오라클(Oracle)의 필요성이다. 코인원 리서치센터는 보고서를 통해 “토큰의 증권화가 의미 있는 혁신이 되기 위해서는 자산 유동화가 아닌 발행 수수료 감소, 국경의 극복, 투명성 제고, 스마트계약 도입에 따른 계약이행의 효율성 개선과 같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근본적 장점을 활용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추천 콘텐츠->  비트코인의 전망이 여전히 밝은 네가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