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5일만에 하락 출발한 뉴욕증시가 장 후반 상승 반전했다.

베이징에서 이뤄진 협상이 진전을 이뤘다는 평가에 따른 안도감과 메이시스의 어닝 쇼크가 맞물리면서 주가는 크게 출렁거렸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정부 셧다운에 따른 실물경기 파장이 가시화되는 데다 기업 실적이 둔화되는 한편 뉴욕증시의 상승 동력이었던 자사주 매입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투자 심리를 흐리는 양상이다.

10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122.80포인트(0.51%) 오른 2만4001.92에 마감했고, S&P500 지수는 11.68포인트(0.45%) 상승한 2596.64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28.99포인트(0.42%) 뛴 6986.07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유통 공룡 메이시스의 2018년 순이익 및 매출액 하향 조정에 따른 충격이 장 초반부터 주식시장에 하락 압박을 가했다.

미국 경제가 관세 전면전과 해외 경제 하강 기류에도 강한 저항력을 보였지만 소매업계 매출 신장을 이끌어내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팔자’가 쏟아졌다.

월가는 올해 기업 이익 성장률이 최저 5%까지 후퇴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기업들 자사주 매입이 급감, 주식시장의 상승 에너지가 꺾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정부 셧다운에 대한 경제적 손실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고조되고 있다. 모간 스탠리는 이날 보고서를 내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 오라클, 레드햇 등 정부 조달 업체들이 셧다운 사태에 매출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각 업체는 정부 부문의 매출 비중을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모간 스탠리는 오라클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비중이 각각 15%와 9%에 이르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대형 IT 업체의 매출 부진은 결국 공급 업체로 2차, 3차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우려된다.

이와 함께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부분 파업으로 인해 기업공개(IPO)를 포함한 금융 거래가 마비되는 상황도 증시에 악재라는 분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달 하순 스위스에서 열리는 다보스 포럼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발표, 셧다운의 장기화에 따른 파장에도 멕시코 국경 지역 장벽 건설을 위한 정면돌파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

추천 콘텐츠->  (표) 톱10 코인 시세 (뉴욕시간 3월5일 오전 11시46분 기준)...비트코인, 3903.82달러

이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통화정책 정상화에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는 뜻을 재차 밝혔다.

장 마감을 앞두고 주가가 오름세로 방향을 전환, 상승 피로감을 이기고 5거래일 연속 오른 것은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이 밖에 중국 생산자물가지수의 둔화에 디플레이션 리스크에 대한 경고가 제기, 월가의 투자자들을 긴장하게 했다.

TD아메리트레이드의 JJ키넌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소매업계 실적 악화가 장중 직접적인 주가 하락의 원인”이라며 “투자자들은 정책 불확실성과 경기 하강을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21만6000건으로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고, 이날 발표 예정된 상무부의 도매 재고 지표는 정부 셧다운 사태의 여파로 공개되지 않았다.

종목별로는 메이시스가 18% 폭락했고, 경쟁 업체인 콜스 역시 5% 선에서 하락했다. L브랜드가 5% 가량 떨어지는 등 소매 섹터의 급락이 두드러졌다.

아메리칸 에어라인도 2018년 실적 전망치를 낮춰 잡은 데 따른 실망감에 4% 가까이 내렸고, 트위터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메릴린치의 매수 추천에 2% 선에서 올랐다.

higrace@newspim.com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111000026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