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뉴욕시가 암호화폐시장 약세 국면에 위축되지 않고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위한 장기 계획을 계속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뉴욕시 경제개발공사(EDC)의 블록체인센터가 이날 맨해튼에서 문을 연다. 블록체인센터는 벤처 자본 지원 펀드인 퓨처/퍼펙트(Future/Perfect ) 벤처와 글로벌 블록체인 비즈니스 카운슬과의 제휴로 탄생하게 됐다.

뉴욕시는 또 금년 가을 블록체인 기술의 시험 사용에 착수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는 이 센터가 블록체인업계가 고전하는 가운데 개관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암호화폐들의 가격은 최고 90% 폭락했고 많은 스타트업 기업들이 종업원을 대량 감축하거나 심지어 문을 닫는 상황에 몰렸다. 일부 기업들은 개발한 기술의 시험 및 실제 배치를 중단했다.

그러나 EDC의 최고 전략 오피시 애나 아리노는 블룸버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우리는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게임을 하고 있다”면서 “블록체인은 이제 갓 생겨난 기술이다. 때문에 한해 한해 기술 진화를 둘러싸고 불확실성이 있게 마련”이라고 말했다.

새로 문을 연 블록체인센터는 코딩클래스부터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위한 점심 강의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뉴욕시는 이 센터에 10만달러를 제공했으며 앞으로 센터 운영 비용은 회원 가입비와 마이크로 소프트 등 파트너 기업들을 통해 충당될 것으로 알려졌다.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