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신지은, 김진배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글로벌 자산 분위기가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이 협상에 돌입했다. 암호화폐 업계도 협상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시장 상황으로 촉발된 사회 불안정성이 미국과의 협상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CCN에 따르면 중국의 농업인구가 도시로 몰리면서 비 농업분야 일자리 수요가 늘어났고 시장이 이를 감당하지 못하면서 실업률에 사회가 불안정해지고 있다.

미 상무부 장관 윌버 로스(Wilbur Ross)는 CNBC에서 “중국의 비 농업부문에서 실업률이 늘어나 사회 불안정성이 생겨났다”고 말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도 비슷한 견해를 내놨다. 그는 지난주 기자회견에서 “비농업 직업이 18만 4000개가 생겨날 것으로 예상했지만 실제로는 31만 2000개가 생겨났다”면서 “중국은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 말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이 협상에서 우리에게 우위를 가져다 줄 것”이라 전했다.

중국의 시장상황으로 미국이 주도권을 잡은 것처럼 보이지만 미국도 안심하긴 일러 보인다. 미국의 중국 수출이 저조해지면서 주가가 하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의 최근 주가는 10%가량 하락해 현재 142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팀 쿡 애플 CEO는 “미국 외의 시장에서 판매가 부진하다”고 지적했다.

코넬 대학의 무역 전문가인 에즈워 프래새드(Eswar Prasad)는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협상이 한쪽으로 치우치게 됐을 때 미국 경제는 급격히 변하는 모습을 보여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경제가 둔화되면서 미국이 우위를 가져갔지만 주식시장과 미국 경제 성장에 대한 우려는 양측의 균형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코인시황] 혼조세 보이며 이오스(6.38%), 라이트코인(3.26%) 높은 상승 비트코인 캐시(1.99%), SV(5.48%) 동반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