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브라질 최대의 민간은행인 이타우(Itau)은행이 영국의 스탠다드 차터드(Standard Chartered) 은행과 제휴해 블록체인 기반 소액대출 시험 서비스를 실시한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중남미 지역 주요 은행 중 하나인 이타우 은행은 스탠다드 차터드 은행과 R3사의 코다(Corda)를 기반으로 하는 블록체인 개념증명(PoC) 플랫폼을 개발했다.

두 은행은 또한 미국의 다국적 은행 웰스파고(Wells Fargo)를 통해 대출 플랫폼 시험을 위한 1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

이타우 은행의 재무 책임자인 리카르도 누뇨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은행 간의 소통 능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탠다드 차터드의 중남이 책임자인 제르마나 크루즈는 이번 시험 서비스 결과를 바탕으로 블록체인을 소액 대출 서비스에 정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세계 각국의 은행들 사이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신디케이트론의 처리 속도를 높이고 운영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BNP 파리바(Paribas), HSBC 및 ING 등 7 개의 주요 국제 은행들은 퓨전 렌더 컴(Fusion LenderComm)이라는 R3블록체인 기술 기반 신디케이트론 시험 운영을 위해 제휴한 바 있다.

추천 콘텐츠->  [인터뷰] 코인실리움 대표 에디 "블록체인 최초 영국에 IPO한 회사, Factom(팩텀), RSK(알에스케이), SatoshiPay(사토시페이) Indoors(인도어스)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