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미국 오하이오주의 신생기업 지원 단체들이 블록체인 업계에 1억달러 넘는 자금을 투자할 계획으로 알려졌다고 코인데스크(CoinDesk)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인데스크는 인터넷 매체 클리블랜드 닷 컴(Cleveland.com)을 인용, 오하이오에 기반을 둔 점프스타트(JumpStart)가 기업 및 정부가 사용할 기술에 초점을 맞춘 초기 단계의 블록체인기업들에 다른 6개 펀드들과 공동으로 1억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 점프스타트는 신생기업들을 지원하고 자금을 제공하는 비영리 기구다.

오하이오 클리블랜드시에 기반을 둔 플래쉬스타트(FlashStarts)도 신생기업들의 종잣돈 조성을 위한 사업 기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600만달러를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점프스타트의 최고경영자(CEO) 레이 리치는 오하이오주의 다른 투자 펀드들도 앞으로 수년 내 최고 2억달러를 블록체인업체들에 추가 투자할 계획임을 시사했지만 공식 확인되지는 않았다.

오하이오주는 미국에서 블록체인에 가장 우호적인 주의 하나로 평가된다. 오하이오주는 지난주 미국에서 처음으로 비트코인으로 세금을 납부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또 지난 8월에는 블록체인을 통해 저장되고 거래되는 데이터를 법적으로 인정했다. 오하이오주 의원들도 오하이오주를 미래의 블록체인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 콘텐츠->  “루이 비통” 등 명품 진위 여부 블록체인으로 확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