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암호화폐 채굴 소프트웨어가 기업 비밀을 훔치는 범죄 도구로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어웨이크 시큐리티( Awake Security)의 위협 탐지 연구가 트로이 켄트는 사이버 범죄자들이 암호화폐 채굴 소프트웨어를 기업 비밀을 훔치는 악의적인 사이버 공격에 사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최근 뉴욕에서 개최된 인포시큐리티(InfoSecurity) 북미지역 컨퍼런스에서 이 같은 위험을 제기했다.

켄트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해커들은 들어와서 파일을 훔치고, 지적 재산을 훔치고, 비밀을 훔칠 수 있다”면서 “그리고는 아마도 최고경영자(CEO)로서 로그인을 하거나 더 많은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커들이 기업들을 공격하기 위해 이미 이런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기업들이 방어할 수 있도록 자신의 연구 결과를 공유하기 원한다고 밝혔다. 켄트는 “만일 내가 할 수 있다면 공격자들도 분명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기업의 사이버 보안팀들이 위협을 탐지하는 것이 어려울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켄트는 “기업들이 사용하는 탐지 도구의 종류에 따라 기업들이 위협을 놓칠 가능성이 크다”면서 “아니면 최소한 우선순위에서 미루거나 사소한 문제로 무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추천 콘텐츠->  톰 리, '비트코인 고래'들 최근 재매수 나서 … 상승세 이제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