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올해 실명 가상계좌가 도입되면서 사실상 신규계좌 발급이 중단된 가운데 코인제스트가 신규실명계좌 서비스 시작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에 후발 거래소 최초로 실명계좌가 열릴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달 27일 코인제스트는 실명확인계좌를 준비하고 있음을 알렸다. 이를 위해 원화 입금정책을 변경하고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을 강화하는 한편 고객확인의무(KYC) 절차를 통해 금융실명계좌개설의 준비를 끝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실명계좌를 위한 전산 시스템 구축과 금융사의 실사만을 남겨놓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월 정부는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을 내놓으면서 실명계좌를 통한 암호화폐 거래를 명령했다. 암호화폐와 관련한 정부의 태도에 부담을 느낀 대부분의 은행들은 신규계좌 발급을 막아버렸고 현재 실명계좌를 발급해주는 은행은 신한은행과 농협이 유이하다.

거래소들도 답답하다. 현재 실명계좌로 운영되는 업비트는 신규회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은행이 신규가상계좌를 만들어주지 않기 때문이다. 중소거래소는 상황이 더 안 좋다. 대부분이 벌집계좌 형태로 운영되고 있어 자금 흐름이 투명하지 않고 보이스피싱이나 해킹 등의 위험성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중소거래소들은 지속적으로 신규계좌 발급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은행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실명계좌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지만 은행이 정부 가이드라인이 나오기 전까지 신규계좌를 발행해주지 않겠다는 입장은 완고하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코인제스트가 메이저 거래소를 제치고 실명계좌를 발급받을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후발주자인 코인제스트가 실명계좌 발급에 성공한다면 은행들이 본격적으로 실명계좌 발급을 실시하는 신호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코인제스트 관계자는 “어렵지만 차근히 준비중이다”면서 “은행과 거래소만의 문제가 아니라 조심스럽지만 정상적인 방법으로 준비중이니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계좌가 개설돼도 은행의 정부눈치보기가 계속된다면 신규계좌 발급이 늦어질 수 있다는 견해도 있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정부가 제동을 걸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은행이 눈치를 볼 것”이라면서 “법적 문제와 같은 것들이 완전히 해결 된다면 그때서야 뛰어들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은 지난 11월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받을 수 있다고 알렸다. 코빗과 거래하는 신한은행이 신규계좌 발급을 지원한다는 것. 이로써 4대 거래소 중 신규계좌 발급이 불가능한 곳은 사실상 업비트 한 곳 뿐이게 됐다. 업비트는 기업은행과 거래를 하고 있으며 지난 8월 재계약을 체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