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코인이 아니라 스카이프체인에서 내세운 토큰을 소개드릴텐데요.


▲토큰 이름은 ‘SKYFT’입니다.

 

  1. 스카이프체인(skyftchain)

스카이프체인(SKYF chain)은 산업용 드론, 무인자동차, 무인 화물 운전시행에 쓰이기 위한 ‘토큰’입니다. 이미 전 세계에서 가장 앞선 산업용 드론의 기술과 시스템을 구축한 회사인데요. 드론 운용에 대한 글로벌 환경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스카이프체인은 글로벌 물류 산업을 무인 시스템으로 전환하기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모든 산업 참가자에게 개방된 독립적인 블록체인 기반 운영 플랫폼이고요. 드론의 작동 및 고객에 대한 접근은 스카이프체인을 개발하고 테스트 하는데 사용됩니다.

 

금융, 제조, 운영, 유지보수, 보험, 항공기 등 이렇게 지상과 해상을 넘나들며 무인 항공기와 로봇 분야에서 새로운 산업 표준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1. 투자 신뢰도는?

스카이프체인의 ICO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단, ICO평가점수는 절대적인 기준이 될 수 없다는 점을 항상 인지해야합니다. 또한 미국의 SEC(미 증권거래위원회)를 준수하며 미국에서도 구매가 가능합니다. 미국에서 정식으로 인가받은 사항이고요. 이로 인해 스카이프체인은 다른 불분명한 ICO보다 믿을만한 투자처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1. SKYFchain(스카이프체인)

▲메인 개발팀

Alexander Timofeev – ceo이며 마이크로버 나노테크와 인베스트키노 프로젝트의 창립자 겸 CEO였습니다. FPI창립자 및 관리파트너 였고 모스크바 물리 기술원에서 일했습니다.

Valery Krivenko – 브라이트 관리 파트너, 하이테크 인베스트먼트 오넥심 그룹 부서장 맥킨지 컨설턴트로 있었으며 현재 IR직책을 맡고 있습니다.

Nickilay Kovshov – 총괄 IT개발자이며 R&D그룹의 부서장입니다.MIPT에서 컴퓨터 사이언스 박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그밖에 GR, BDO, CMO, 자율운항설계, 드론개발, PR, 드론디자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디지털 마케팅 부서장 등 여러 사원이 있으며 포스트 하단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 합니다.

 

▲어드바이저(고문)

Micheal Terpin- 트랜스폼 그룹의 CEO로 트랜스폼 그룹은 블록체인 및 자문서비스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선도하는 기업입니다.

Alexey Arkhipov – IT 및 결제 마켓 전문가입니다. 금융권에서 8년 이상 임원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lgor Karavaev – 비지니스 인큐베이터인 스콜보코 재단의 전무이사입니다. 사업개발 디렉터로 ICO bench 전문가로 있습니다.


Alexander lavnov – 제너럴 일렉트릭, 듀퐁, 캐터필러의 디렉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비지니스 개발 전문가입니다.

4.경제성은?

SKYFT토큰은 내부 경제에서 모든 거래에 사용됩니다. 또한 5년 안에 드론판매로 벌어들이는 수익 중 일부를 판매된 SKTFT토큰으로 재 구매할 예정입니다. 투자자들의 권익 보호와 트론의 가치 상승을 함께 바라볼 수 있겠네요.

 

5.블록체인을 활용한 이유는?

왜 블록체인을 사용하는지에 대해 관리자의 대답은요, “블록체인은 스카이프체인의 핵심기반 기술입니다. 세계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 소스를 제공(라이센스, 플랫폼 등)해야 하는 입장에서 무인자산에 대한 합리적인 제어를 제공하는 인터넷전자서명(스마트계약)과 함께 블록체인의 채굴시스템이 그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6.런칭은?

로드맵에서 언급한 스카이프체인의 런칭지역과 확장지역을 볼 수 있습니다. 러시아, 카자흐스탄, 캐나다, 남미, 북유럽에 런칭 예정이고 미국, 뉴질랜드, 오스트레일리아는 확장지역으로 예정되어 있는데요. 위의 런칭과 확장지역을 중심으로 기업들에게 라이센스를 발급하고 플랫폼 사용권한을 부여할 예정입니다.(상장된 정식 코인이 아님을 유의하세요! 2018년 11월 2일 기준)

 

 

본 기사는 크립토 투데이를 통해서도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블록미디어는 해당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지 않음을 알립니다실제 투자를 하실 때는 각자의 분석과 판단에 따라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