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이소연 기자] 테더(Tether) 급락 이후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코인 상장 승인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서클(Circle)이 발행한 스테이블 코인을 처음으로 상장한다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코인베이스는 자사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뉴욕주(州) 이외 지역에 거주하는 미국 고객들은 앞으로 서클이 발행하는 스테이블 코인인 USD코인(USDC)을 코인베이스 홈페이지와 안드로이드 및 iOS 앱에서 사고 팔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그동안 스테이블 코인을 상장하지 않았던 코인베이스로서는 첫 스테이블 코인 상장이다. 또한 이달초 상장한 제로엑스(Ox)토큰 이후 두 번째로 상장하는 ERC-20 토큰이기도 하다.

 

코인베이스측은 “USDC는 애초에 서클과 코인베이스간의 협업을 통해 개발된 스테이블 코인”이라고 소개한 뒤 “이를 통해 디앱에서 사용 가능하며 전통적인 은행을 이용하지 않고도 가치를 저장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개인과 기관은 USDC를 통해 은행 계좌에 달러를 예치하고 해당 달러를 인터넷이 가능한 모든 곳에서 사용할 수 있는 토큰으로 변환하고 USDC 토큰과 현금을 은행 계좌로 환전할 수 있게 된다. 센트레는 USDC를 거래하는 플랫폼이자 법정화폐와 교환해주는 환전소 역할을 담당하게 되며 서클의 100% 자회사로 돼 있다. USDC는 서클의 폴로닉스 거래소 뿐 아니라 후오비, 오케이코인, 쿠코인 등에서도 거래되고 있다.

 


코인베이스측은 ”USDC는 애초에 서클과 코인베이스간의 협업을 통해 개발된 스테이블 코인“이라고 소개한 뒤 ”이를 통해 더 쉽게 송금이 가능하고 디앱에서 사용 가능하며 전통적인 은행을 이용하지 않고도 가치를 저장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USDC는 ‘1달러=1USDC’의 교환가치를 가짐으로써 암호화폐의 문제인 가격 변동성을 없애도록 했다. 이미 테더가 이같은 페그 코인으로 암호화폐시장에서 일종의 기축통화 역할을 했지만, 서클은 이와 경쟁할 코인을 만들겠다는 게 서클 측의 발표 내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