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IT 대형주와 에너지 섹터를 중심으로 뉴욕증시가 상승했다.

하지만 무역 정책을 둘러싼 리스크로 인해 거래량과 상승 폭이 제한되는 상황이 지속되는 모습이다. 새로운 모멘텀과 호악재가 나타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은 관망하는 움직임을 취했다.

뉴욕증권거래소 <출처=블룸버그>

11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113.99포인트(0.44%) 상승한 2만5971.06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0.76포인트(0.37%) 오른 2887.89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48.31포인트(0.61%) 7972.47에 마감했다.

최근 ‘팔자’에 시달렸던 IT 종목이 강세를 나타냈다. 애플이 신형 아이폰 공개를 하루 앞두고 2% 선에서 상승했고, 페이스북과 마이크로소프트도 각각 1%와 2% 내외로 오름세를 나타냈다.

월가의 일부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신상품 공개와 함께 아이폰 가격을 인하할 가능성을 제시했다.

에너지 섹터도 강하게 상승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가 2.5% 급등하며 배럴당 70달러 선에 바짝 근접하면서 관련 종목을 끌어올렸다.

엑손 모빌이 1.5% 가량 뛰었고, 셰브런과 마라톤 정유도 1% 내외에서 상승했다. 이른바 피크 오일이 이르면 5년 이내에 찾아올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고, 미 에너지정보청(EIA)이 내년 원유 수요 전망치를 낮춰 잡았지만 주가에 미친 영향은 미미했다.

투자자들은 워싱턴에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와 캐나다 측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안 협상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모습이다.

이날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건설적인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을 뿐 이렇다 할 결론을 내놓지 못했다.

이와 함께 중국 관세와 이에 따른 무역 마찰에 대한 우려가 투자자들의 매수 심리를 붙잡고 있다는 것이 월가의 주장이다.

이날 주가 상승이 단기 과매도에 따른 기술적인 반응일 뿐 펀더멘털 측면의 모멘텀에서 비롯된 탄력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플럼 펀드의 톰 플럼 최고투자책임자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무역과 관련된 쟁점이 향후 주가 향방에 결정적인 변수”라며 “대다수의 투자자들은 중국 관세와 관련한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이 최악의 시나리오가 아니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시장조사 업체인 팩트셋은 스트레스 테스트를 시행한 결과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 3차 관세와 함께 무역 전면전이 벌어질 경우 지금까지 강한 저항력을 보였던 뉴욕증시가 고점 대비 20% 이상 급락하는 베어마켓을 연출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B. 라일리 FBR의 아트 호간 전략가는 CNBC와 인터뷰에서 “캐나다와 협상이 순조롭게 이뤄지더라도 중국과 마찰이 현실화될 여지가 높고, 이는 주식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종목별로 테슬라가 6개월 후 전환사채(CB) 만기를 계기로 자금난에 빠질 것이라는 경고가 나오면서 2% 이상 하락했다.

레스토랑 체인 업체 소닉은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연간 실적 전망을 내놓은 데 따라 8% 랠리했다

higrace@newspim.com

http://www.newspim.com/news/view/20180912000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