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뉴욕증시의 S&P500 지수가 장중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신흥국 혼란과 무역 마찰 등 악조건 속에 또 한 차례 기록을 세운 것.

미국 경제의 상대적인 성장 호조와 기업 이익 증가가 뉴욕증시의 상대적인 투자 매력을 높인다는 분석이다.

월가의 황소상 [사진=블룸버그]

밸류에이션 부담을 둘러싼 논란과 역대 최장기 강세장의 영속성에 대한 회의론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주가는 강한 저항력을 과시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63.60포인트(0.25%) 오른 2만5822.29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5.91포인트(0.21%) 상승한 2862.96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38.17포인트(0.49%) 뛴 7859.17에 마감했다.

이날 장중 S&P500 지수는 2873.23까지 오르며 장중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뒤 상승폭을 일정 부분 좁히며 거래를 마쳤다.

또 지수는 2009년 3월9일 기록한 저점에서 300%를 웃도는 상승 기염을 토했다. 연초 이후 지수 상승률 역시 7%에 달했다.

뉴욕증시가 22일까지 상승세를 이어갈 경우 강세장이 3453거래일에 걸쳐 지속된 셈이다. 이는 역대 최장기 ‘불마켓’에 해당한다.

차이킨 애널리틱스의 마크 차이킨 대표는 CNBC와 인터뷰에서 “누구도 강세장이 이처럼 장기화될 것으로 믿지 않았고, 지금도 많은 투자자들이 눈을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새롭게 나타난 호재는 없었다. 이번주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예정돼 있지만 양국 모두 결과에 대해 큰 기대를 걸지 않고 있다는 것이 외신들의 의견이다.

실제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이번 회담이 돌파구를 제공할 가능성이 낮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개막하는 잭슨홀 미팅에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매파 기조에서 일보 후퇴하는 모습을 취할 것인지 여부가 투자자들 사이에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지만 시장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에드워드 존스의 케이트 워런 투자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미국 경제 펀더멘털과 기업 수익성에 대한 투자자들의 낙관이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며 “이와 함께 국채 수익률의 안정적인 흐름도 호재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종목별로는 온라인 브로커리지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JP모간이 트레이딩 앱을 고객들에게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TD아메리트레이드가 7% 이상 폭락했고, 찰스 슈왑과 E트레이드 파이낸셜이 각각 2%와 4% 선에서 하락했다. JP모간은 1% 이내로 상승했다.

고가 주택 건축 업체인 톨 브러더스가 실적 호조에 기대 14% 가까이 폭등했고, 의료 장비 업체 메드트로닉 역시 어닝 서프라이즈를 호재로 6% 선에서 랠리했다.

한편 달러화는 5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준의 통화정책 기조에 강한 불만을 드러낸 한편 EU와 중국이 환율을 인위적으로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따라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지면서 달러 인덱스는 0.4% 하락했다.

higrace@newspim.com

클릭하여 홈페이지 접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