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본법 제정을 통해 블록체인 기업 활성화 필요

– ICO금지는 국력 낭비

– 제주도를 크립토밸리 특화지역으로 선포한다면 국제금융의 허브가 될 것

 

[블록미디어 김진배 인턴기자] 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가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유준상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이사장은 7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 암호화폐 산업 발전을 위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관련 산업발전을 위한 ‘블록체인산업기본법’ 제정을 촉구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금지 상태인 ICO에 대해서도 기본법 제정을 통해 해결해 줄 것을 주문했다. 유 이사장은 “국내에서는 유권 해석상 ICO가 금지이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이 해외로 나가 ICO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국력 낭비이자 기회를 차버리는 일”이라며 현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또 암호화폐 투자를 위한 신규 계좌 발급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현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추진 중인 제주 크립토밸리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협회 측은 제주도를 블록체인 크립토밸리 특화지역으로 선포하고 정부가 지원한다면 외국 기업을 유치해 국제 금융의 허브가 될 수 있을 것이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낳을 것이라 주장했다. 제주특별법으로 도지사에게 국방, 외교, 사법을 제외한 모든 권한을 위임하고 있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한편 한국블록체인기업협회는 “기업과 정부의 소통창구가 막혀 있다. 앞으로 자신들이 이들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수행한다면 교착산업에 있는 블록체인이 활기를 띄게 될 것”이라 언급하며 지속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비트코인 3일 차트에서 7개월만에 처음 '불 크로스' ... 긍정적 시장 추세 전환 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