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디지털커런시그룹의 창립자겸 CEO인 베리 실버트가 자신도 투자실패를 경험했다며 힘내라고 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냈다.


베리 실버트는 “모든 이들에게 힘든 일주일이었다”면서 ‘자살 루머들을 들을 때마다 비통한 심정에 가슴이 미어진다”고 슬퍼했다.

그는 “닷컴 버블이 터질 때 나는 모든 저축을 잃었다, 엿같은 일이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러나 인생은 계속돼고 당신은 다시 저축할 방법을 찾게된다. 그리고 이 사태를 되돌아 보며 귀중한 교훈을 얻게된다”고 강조했다.

베리 실버트는 “이런 경험을 한 사람으로부터 교훈을 얻어라”고 당부했다.


DCG그룹은 비트코인등 암호화폐 신탁을 운영하는 그레이스케일사와 미디어 코인데스크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암호화폐 전문그룹이다.

지난 한주에간 테라의 스테이블 코인인 UST와 네이티브 토큰 루나(LUNA)의 급락에 따라 손실을 만회할 시간도 없이 전재산을 잃은 사람들이 많았다.

시가총액 10위에 진입했던 LUNA는 가격이 0가까이 수렴하는데 일주일도 걸리지 않았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테라, 시총10위에서 제로까지 단 7일…복기를 위한 기록과 질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