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최창환 선임기자]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이 폭락하는 와중에 1500만 달러를 들여 410 BTC를 추가로 매입했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22일 “엘살바도르가 막 410 BTC를 겨우 1500만 달러를 주고 매입했다”면서 즐겁게 웃고 있는 이모지를 첨부했다.

그는 “누군가 진짜 싼 가격에 팔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가 틀렸었다. 이번 (싸게 살) 기회를 놓지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비트코인을 바이 더 딥할 기회를 놓친듯 하다” 고 한 사실을 첨부했다. 그 때 보다 가격이 하락해 기회를 잡았다는 의미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은 지난해 9월 7일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한 뒤 IM F등 국제 금융 기구의 경고를 무시하고 비트코인 법정화폐 안착을 위한 다양한 후속 대책을 내놓고 있다.

화산열 발전으로 생산한 전력으로 비트코인 채굴을 시작했고 1분기 중에는 10억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채권도 발행할 계획이다.

10억 달러 중 5억 달러는 비트코인을 추가로 매수하고 5억 달러는 채굴 장비 확충과 비트코인시티 건설에 사용할 계획이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BTC매입 신용강등 경고에 “신경도 안쓴다”는 엘살바도르 대통령

엘살바도르 10억달러 ‘비트코인 화산 채권’ 1분기 중 나온다…5억달러 비트코인 매수에 투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