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9일 가상자산 법제화, 가상화폐 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 허용 검토를 골자로 하는 가상자산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발표문을 통해 “눈을 가린다고 이미 존재하는 시장이 사라지지는 않는다. 피할 수 없다면 앞서가야 한다”며 “합리적인 법제도를 발 빠르게 마련하고 공정한 거래 질서를 견고하게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가장 먼저 “가상자산업을 제도적으로 인정해 다양한 사업 기회를 보장하겠다”며 “객관적 상장 기준을 마련하고 공시제도를 투명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불공정거래 행위를 감시하고 정보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보호 규정을 마련하겠다”며 “먼저 국회에 계류 중인 관련 법률부터 조속히 제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투자자를 보호하고, 시장 교란을 방지하기 위한 안전장치를 마련한 뒤 ICO 허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혁신적인 가상자산의 발행과 투자자 보호, 중소벤치기업의 새로운 투자유치 방식으로 증권형 토큰 발행(STO·Security Token Offering) 허용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창의적인 디지털자산 바행, 안전한 거래 및 보관, 간접투자, 보험으로 투자위험 분산 등 디지털 자산 생태계 구축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윤석열, 코인 수익 5천만원까지 완전 비과세…디지털자산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