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지난 주말 거의 20% 폭락을 경험한 비트코인이 6일(현지시간) 200일 이동평균(MA) 위에서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코인데스크가 보도했다. 200일 MA는 현재 4만6000달러에 자리잡고 있다.


비트코인은 뉴욕 시간 6일 오후 1시 27분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 대비 0.52% 내린 4만8948.10달러를 가리키고 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일간 차트의 상대강도지수(RSI)는 7월 이후 가장 심한 과매도 상태를 나타내고 있다. 비트코인은 지난 7월 일간 차트 RSI가 심한 과매도 상태를 보인 뒤 강력한 가격 회복을 연출했다. 그러나 매도 세력들이 점진적으로 포지션에서 빠져나가고 있기 때문에 과매도 상태는 며칠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비트코인은 단기 반등할 태세를 갖추고 있지만 반등하더라도 5만5000달러 ~ 6만달러를 향해 가면서 상승세는 제약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간 차트의 모멘텀 지표는 4월 이후 처음 부정적으로 전환됐다. 지난 4월 주간 차트 모멘텀 지표가 부정적으로 바뀐 뒤 암호화폐 시장은 일시 약세장을 경험했다.

*이미지 출처: Damanick Dantes/CoinDesk, TradingView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비트코인 공포와 탐욕 지수 5개월 최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