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최창환 선임기자] 익명의 비트코인 가격분석가 플랜B가 자신의 11월 가격전망이 첫번째 실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인정했다.


그는 온체인 데아터를 분석한 플로어 모델에 따르면 11월 비트코인 종가가 적어도 9만8000달러 이상에서 끝날 것으로 전망했었다.

현재 비트코인은 5만900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어 40%가량 상승해야 11월 종가 9만8000달러에 도달할 수 있다.

플랜 B는 비트코인이 약세장이던 6월 20일에 6, 7월의 조정을 거쳐 8월에는 비트코인 종가가 47K 이상으로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9월에는 43K 이상을 유지하고 10월에는 63K를 돌파한 뒤 11월 98K, 12월 135K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금까지는 6, 7, 8, 9, 10월의 비트코인 가격전망이 모두 정확했다. 그는 온체인 데이타를 분석해 가격바닥을 분석한 플로어모델로 이같이 전망했다.

플랜 B는 자신의 S2F모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10만 달러로 가고 있고 이런 전망은 영향받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플랜B는 지난 10월에 이번 강세장이 적어도 6개월은 지속할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전문가 코멘트]비트코인 강세장 시작, 6개월 이상 간다–플랜 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