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969년 이후 최소치를 나타내면서 고용시장의 개선세를 확인했다. 3분기 경제성장률도 소폭 상향 조정됐다.


미 노동부는 24일(현지시간) 지난 20일까지 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9만9000건으로 전주보다 7만1000건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69년 11월 중순 19만7000건을 기록한 이후 최소치다.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기대치는 26만 건이었다. 직전 주 수치는 2000건 상향 조정된 27만 건이었다.

변동성을 줄여 추세를 보여주는 4주 이동평균 청구 건수는 25만2250건으로 직전 주보다 2만1000건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직전인 지난해 3월 중순 이후 최소치다.

미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 추이.[차트=미 노동통계국]2021.11.24 mj72284@newspim.com

지난 13일까지 한 주간 실업수당 연속 청구 건수는 6만 건 줄어든 204만9000건으로 지난해 3월 중순 이후 가장 적었다.


연속 청구 건수의 4주 이동평균 수치는 211만7000건으로 한 주 전보다 4만7500건 줄어 지난해 3월 21일 주간 이후 최소치를 나타냈다.

미국의 고용시장은 코로나19 이후 재개방 속에서 개선세를 지속하고 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금리 인상의 조건으로 완전고용 달성 여부를 주시하고 있다.

이날 미 상무부는 별도의 보고서를 통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연율 2.1%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속보치 2.0%보다 소폭 상향 조정된 수치다.

다만 여전히 3분기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1년여 만에 가장 저조했다. 로이터 집계에 따르면 경제 전문가들은 3분기 경제성장률이 2.2%로 상향 조정될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2분기 미국 경제는 6.7%의 성장률을 기록한 바 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연준이 중시하는 미 물가 지수 연간 4.1% 상승 … 1991년 1월 이후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