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최창환 선임기자] 핌코(Pimco}가 암호화폐 연동증권을 통해 암호화폐 투자를 시작했고, 직접 거래까지 튜자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CNBC가 보도했다.


핌코는 채권과 부동산 등 고정수익을 얻는 투자부문 거물로 세계 최대 채권윤용회사다.

다니엘 아이바신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비트코인이 사상최고가를 돌파한 20일 CNBC 딜리버리 알파(Delivering Alpha)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트랜드 투자전략의 일환으로 특정 암호화폐를 잠재적으로 거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투자자들에게 설명하기 위해 충분한 내부 검토 작업을 거치고 있으며 빠르게 성장하는 이 영역에서 첫걸음을 옮길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핌코의 헤지펀드 포트폴리오 중 일부가 이미 암호화폐 연동증권을 거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이바신은 “탈중앙 금융(DeFi)은 특히 우리 사업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 세대의 투자 취향에 맞는 투자제안을 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같이 보면 좋은 기사

비트코인 $67K 시험, 전문가들 “추가 상승 여지 충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