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의 1호 비트코인  선물 ETF가 될 것으로 알려진 프로쉐어즈 비트코인 선물 ETF가 19일 거래를 시작한다고 18일(현지시간) 유투데이가 보도했다.


블룸버그 터미널 트위터 계정은 뉴욕타임스를 인용해 “프로쉐어즈의 비트코인 선물 ETF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화요일 출시된다”고 밝혔다.

비트코인 현물이 아닌 선물 거개에 투자하는 ETF 상품은 게리 겐슬러가 이끄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서 75일 간의 검토를 통해 최종적으로 출시하게 된 것이다.

지난 주 CNBC의 짐 크레이머는 이번 주 4개의 비트코인 ETF가 SEC 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프로쉐어즈는 지난주 금요일 잠정적 판매 예상일을 ’10월 18일’로 기재한 수정 서류를 SEC에 제출한 바 있다.


프로쉐어즈의 ETF 승인은 1년여가 소요됐다. 암호화폐 업계는 2013년부터 SEC에 비트코인 ETF 승인을 요청해왔다.

프로쉐어즈 ETF의 주식 매매 코드는 BITO로 결정났다. ETF 제반 수수료는 0.95%다.

비트코인 선물 기반의 해당 ETF는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가 인가한 비트코인 선물을 매매 대상으로 한다고 명시했다.

비트코인 선물은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 유일하게 상장돼 있다. CME 비트코인 선물은 현금 결제 기반 상품이다. 만기 시에 현물 비트코인을 주고 받는 것이 아니라 차액만 정산한다.

프로쉐어즈의 비트코인 ETF는 수수료, 세금 등에서는 기존 비트코인 신탁 펀드보다는 유리한 것으로 보인다.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신탁은 수수료만 2%다. 비트와이즈 인덱스 펀드 수수료는 2.5%다.

현물 비트코인을 직접 사는 것과 비교하면 비트코인 ETF가 경쟁력이 뛰어나다고 할 수는 없다.

코인베이스, 스퀘어, 페이팔 등을 통해 현물 비트코인을 살 때 부담하는 수수료는 0.5~2% 수준이다. 로빈후드는 수수료가 없다.

프로쉐어즈 외에도 발키리, 인베스코 등이 비트코인 선물 ETF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비트코인 ETF 승인] 프로쉐어즈 1호 될듯…다음주 월요일 예상


[비트코인 ETF 승인] 프로쉐어즈 1호 될듯…다음주 월요일 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