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억만장자 투자가 배리 스턴리히트가 인플레이션에 대비하기 위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보유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13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투자 펀드 스타우드 캐피털(Starwood Capital)의 공동 설림자 스턴리히트는 자신이 개인적으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발행하는 기존 통화와 달리 디지털 자산은 공급량이 미리 정해져 있어, 통화의 대량 공급에 따른 문제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스턴리히트는 “내가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는 이유는 미국 정부와 서구의 모든 정부가 지금 끊임없이 돈을 찍어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비트코인의 유일하고 진정한 장점은 가치의 저장이라고 평가한데 비해, 이더리움은 “프로그램 가능한 비트코인”이라며 비트코인에 비해 이더리움을 선호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소로스 펀드 비트코인 투자 공식 확인 – 블룸버그 인터뷰

소로스 펀드 비트코인 투자 공식 확인 – 블룸버그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