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러시아 정부 고위 당국자가 러시아는 중국처럼 암호화폐를 전면 금지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크립토포테이토에 따르면, 알렉세이 모이시프 러시아 재무부 차관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처럼 외국 거래소를 통한 암호화폐 거래를 전면적으로 단속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인들은 연방 밖에서 암호화폐를 구매하고 이용할 수 았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며, 이를 변경할 계획은 없다”고 했다.

하지만 모이시프 차관은 “러시아 국내에서 디지털 자산을 이용해 투자 사업 등을 운영하는 것은 가까운 미레에 전면 금지 대상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러시아 정부가 통화에 대한 통제력 상실을 방지하기 위해 디지털 자산의 지불 수단 이용 금지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크립토포테이토에 따르면, 대다수 러시아 정치인, 정부 당국자들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수용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반면 러시아의 억만장자이며 최대 자선단체 설립자인 볼노에 델로는 최근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통화 채택을 예로 들며 러시아 경제를 위해 암호화폐에 대한 인식을 바꿀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