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게재 후 상세 내용은 기사 하단에 추가하였습니다.


미국의 물가가 지난달에도 예상보다 빠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물가가 좀처럼 안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물가 오름세가 일시적이라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주장에는 힘이 빠졌다.

미 노동부는 13일(현지시간)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한 달 전보다 0.4%, 1년 전보다 5.4%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월가 전문가 기대치 0.3%와 5.3%를 웃도는 결과다. 전년 대비 상승률은 지난 2008년 이후 가장 높았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는 전월 대비 0.2% 상승했으며 전년 대비로는 4.0% 올랐다.

전문가들은 이번 CPI 보고서가 내달 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계획을 바꾸지 않을 것으로 본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라이언 스위트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연준은 이미 인플레이션이 테이퍼링을 위한 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고 고용시장은 아직이라고 했다”면서 “CPI는 연준의 첫 기준금리 인상 기대 변화로 채권시장의 반응을 끌어낼 수 있지만 우리는 그 시점이 멀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연준은 올해 말 인플레이션 전망치를 0.7%포인트 상향 조정한 3.7%로 제시했다.

9월 중 휘발유 가격은 1.2% 상승했으며 연료유 가격은 3.9% 올랐다. 1년 전과 비교하면 휘발유와 연료유 가격은 각각 42.1%와 42.6%나 급등했다.

식품 가격도 오름세를 이어가 가정에서 소비하는 식품 물가는 1.2%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최근 물가 오름세를 주도해 온 중고차 가격은 지난달 0.7% 하락했다.


CPI 지표에서 약 3분의 1을 차지하는 주거비용은 9월 중 0.4% 올랐으며 전년 대비로 3.2% 상승했다.

의류 가격은 전월 대비 1.1% 내렸으며 교통 서비스 물가는 0.5%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