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최창환 선임기자]엘살바도르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비트코인을 하나도 팔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으로 얻은 이익으로 동물병원을 건설을 시작했다”고 알리면서 이같이 말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트윗에 현대식 동물병원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공유했다.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도입한뒤 지금까지 700BTC를 매입했다. 매입단가는 비트코인이 5만2000달러수준에서 시작해 가격이 하락할 때 지속적으로 비트코인을 매입했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1억5000만달러 상당의 신탁자금을 조성해 비트코인을 매입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신탁중 비트코인 부문은 설립때보다 가치가 크다”면서 “신탁의 미달러화를 이용해 동물병원을 건설한다”고 설명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비트코인은 가격이 오르는 디플레인션 화폐”라고 비트코인을 팔지 않고 미달러화를 이용하는 이유를 밝혔다.

엘살바도르는 인구 648만명중 300만명 이상이 비트코인 지갑 치보를 사용하고 있다. 또 화산지역의 지열발전을 이용해 비트코인채굴을 시작하는 등 비트코인을 경제시스템을 재구축하는데 적극 활용하고 있다.

같이 보면 좋은 기사

“비트코인 최소단위 사토시 로고 만들자” ..주식분할과 비슷한 효과, 신규 투자유입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