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금통위 10월‧11월 두 차례 남아 # 8월 인상 효과 살펴본 뒤 11월 유력 # 하나금융 “내년 금리 1.25%로 복귀”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다음 주에 열리면서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8월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시장의 파급 효과를 좀 더 지켜본 후 올해 마지막 금통위인 11월에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한은은 오는 12일 금통위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올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통위 회의는 10월 12일, 11월 25일 두 차례 남았다. 한은은 지난 8월 기준금리를 0.75%로 0.25%포인트(p) 인상하며 1년3개월간의 동결 행보에 마침표를 찍었다.

금통위는 8월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앞으로도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점진적으로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데다, 이주열 총재도 “금리를 0.25%p 인상했지만 여전히 완화적이다”고 언급하면서 추가 금리인상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전문가들은 이달보다 11월에 한은이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역대 금리 인상 전례를 살펴보면 인상을 단행한 이후 두 달여 정도는 시장 파급 효과를 지켜봤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9월27일부터 30일까지 채권업계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0명 중 87명이 10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 동결을 예상했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8월과는 달리 이번에는 금리인상이 임박했다는 신호가 약했다”며 “속도조절 효과 차원에서 11월 인상이 적합하다”고 진단했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오는 11월 금통위에서 추가 금리 인상이 이뤄진 이후, 금리 인상 사이클은 이주열 총재의 임기인 내년 3월까지는 소강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금리인상 시기를 늦추지 않을 거란 의견도 있다. 1800조원을 넘긴 가계부채가 여전히 꺾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 가격이 고공행진하면서 지난달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총 702조8878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4.89% 늘어난 상황이다.

연말까지 3개월이 남았는데도 당국이 제시한 증가율 목표치 5~6%에 육박한 수준이다. 대부분의 은행들은 주요 가계대출 상품을 연말까지 중단했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확장 재정 상황에서 금리로 유동성을 조정하려면 연속적인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며 “10월과 내년 1분기에 걸쳐 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분류되던 고승범 전 금통위원 후임 자리에 비슷한 성향의 박기영 위원이 취임한 것도 금리인상을 앞당길 것이라는 데 힘이 실린다. 박기영 위원이 취임하면서 이달 금통위는 이 총재 등 7명의 금통위원이 모두 참여하게 된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기준금리가 경기회복과 금융불균형 누증을 감안해 올해 4분기와 내년 3분기 추가로 인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3분기 인상 시점에 대해서는 새로운 정부의 정책 점검 필요성과 신임 한은 총재 부임 및 일부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임기 종료를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인 1.25%로 복귀할 것으로 봤다.

김수정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금융불균형 완화를 위한 국내 정책당국 의지와 인플레이션 장기화에 따른 연준의 조기 긴축 우려가 부상할 수 있어 금리 상승세가 가파르게 전개될 가능성도 염두해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달 금통위 후 오는 15일에는 한국은행의 국정감사가 열린다. 이 자리에서 금리인상으로 인한 대출 차주의 부담, 향후 인상 시점 등에 대해서 질타와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전문가 코멘트] 비트코인, 최소 30%는 더 올라야..신용부도스왑(CDS)으로 계산–그랙 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