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모건 스탠리가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친화적 은행인 실버게이트 캐피탈 주식 평가를 시작하면서 첫 투자등급을 비중확대로 제시했다.


또 이 은행 주가 목표를 158달러로 발표했다. 이는 실버게이트 캐피탈의 주가가 현재 보다 약 50% 상승할 잠재력이 있음을 인정한 것이다.

실버게이트 주가는 이날 오후 1시 8분 5.03% 오른 108.95달러를 가리켰다. 실버게이트 캐피탈은 2013년부터 암호화폐에 관심을 갖고 암호화폐 분야 기업들과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다.

더욱이 실버게이트는 페이스북의 스테이블코인 디엠을 독점 발행하기로 되어 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암호화폐 친화적 은행 실버게이트 주가 급등 … 디엠 코인 독점 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