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사업자 신고서를 낸지 약 한 달 만에 ‘신고 수리’를 마쳤다.


17일 FIU는 “이날 현재 6개의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접수를 완료했으며, 그 중 1개 가상자산사업자의 신고 수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금융위원회

신고 수리가 결정된 곳은 업비트다. 업비트는 지난달 20일 업계 처음으로 신고서를 제출한 바 있고 신고 수리도 가장 먼저 됐다.

FIU가 업비트의 신고 수리를 조기에 마친 이유는 시장안정을 위해서로 풀이된다. 당국은 미신고거래소 고객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자금을 이전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FIU는 제1차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심사위원회를 개최해 두나무 주식회사(업비트)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FIU는 “두나무 주식회사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신고심사 결과 및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심사위원회의 논의 결과를 고려해 두나무 주식회사의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수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대 거래소 외에 플라이빗이 이날 사업자 신고서를 제출했다.

플라이빗은 오는 24일까지 은행 실명확인 계좌를 받기 어렵다고 판단해, 일찍이 원화마켓 종료를 알리고 FIU에 신고 접수를 완료했다. 이밖에 지갑사업자인 한국디지털에셋(KODA)도 사업자 신고를 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업비트가 밝힌 암호화폐 보이스 피싱방법과 용의자 체포과정–앱 설치 유도후 돈 빼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