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CEO 창펑 자오는 전통적인 금융기관과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빠르게 진입하고 있다며, 시류에 맞춰 바이낸스가 금융기관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창펑 자오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세계 주요 금융기관과 투자자들이 디지털 자산의 장점을 깨닫고 암호화폐 투자 추세에 편승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통화일 뿐만 아니라 멀티자산급 기술이자 완전히 새로운 플랫폼이라며, 이러한 이유로, 많은 주요 금융 기관들은 그것을 투자 상품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자오는 디지털 자산이 미래의 통화 네트워크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지만, 그것들이 어떤 경제 분야를 침범할지 예측하는 것은 현재로서 상당히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최근 세계 각국 정부의 바이낸스에 대한 규제 압력과 관련, 각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거래소 등록 문제 해소를 위해 바이낸스를 중앙집중화 된 본부가 있는 금융기관으로 재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바이낸스 CEO “코인베이스 따라 바이낸스US 3년 내 상장”

바이낸스 CEO “코인베이스 따라 바이낸스US 3년 내 상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