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미국의 8월 소비자 물가 상승세가 예상을 밑돈 것으로 발표됐다. 8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예년에 비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지만 인플레이션이 어쩌면 고점을 찍고 마침내 완화 신호를 보내기 시작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노동부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비 0.3%, 전년 동기 대비 5.3% 상승했다. 다우존스 전망조사에 참여한 이코노미스트들은 8월 CPI가 전월비 0.4%, 전년비 5.4% 오를 것으로 예상했었다.

8월 소비자 물가 상승세는 한달 전과 비교해도 약간 둔화됐다. 미국의 7월 CPI는 전월비 0.5%, 전년비 5.4% 상승했다.

변동성이 큰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핵심 CPI 상승세도 둔화됐다. 8월 핵심 CPI는 전월비 0.1%, 그리고 전년비 4% 올랐다. 이는 각기 0.3%와 4.2% 상승을 예상했던 시장 전망치를 밑도는 수치다.

증시는 CPI 보고서 발표 직후 상승흐름을 보였으나 이후 상승폭을 반납하고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의 8월 CPI가 예상을 밑돈 것으로 발표됐음에도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연내 테이퍼링(채권 매입 축소) 착수 일정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암호화폐 시장이 미 8월 CPI를 주시해야 되는 까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