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안용운 빗썸 CTO, 박수용 서강대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장, 윤석빈 서강대 교수(사진/빗썸코리아)


[블록미디어]가상자산 거래소 빗썸(대표 허백영)이 서강대(총장 심종혁)와 블록체인 생태계 저변 확대를 위한 기술이전 협약을 맺었다.

2일 빗썸은 서강대 산학협력단과 기술이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블록체인 생태계 개발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안용운 빗썸 CTO, 박수용 서강대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장, 윤석빈 서강대 교수가 참석했다.

양 기관은 기술이전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사업 전략 노하우와 서비스 자문을 공유키로 했다. 또한 상위 레벨의 융합기술 아키텍처 연구에도 참여한다.


이번 블록체인 생태계 공동 전략 개발은 서강대 산학협력단 산하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원활한 기술협약을 위해 공동 마케팅도 진행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의 결과로 교육역량 증진과 인재 추천 등의 실무 협력관계 구축을 기대하고 있다.

협약은 이달부터 다음해 7월까지 약 1년간 유지되며 추후 갱신을 논의할 전망이다.

안용운 빗썸 CTO는 “블록체인 산업 기술 연구를 선도하는 서강대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와 손잡고 관련 생태계 조성과 인재 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용 서강대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장은 “빗썸의 가상자산 사업 노하우와 서강대 블록체인 연구센터의 기술력을 더하면 강력한 시너지 효과로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블록체인 생태계 저변 확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위메이드, 빗썸 최대 주주 비덴트 300억원 추가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