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BNY 멜런은행의 벤 슬라빈 ETF 책임자가 빠르면 올 연말까지 미국 최초의 비트코인 ETF 승인이 실현될 것으로 예상했다.


29일(현지시간) 지크립토에 따르면, 슬라빈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첫 비트코인 ETF 승인 시점이 불확실하다면서 “빠르면 연내로 볼 수 있지만 규제 틀이 어떻게 구성되느냐에 따라 내년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규제 틀에 대한 부담 때문에 이미 은행들이 SEC에 수없이 신청한 비트코인 ETF의 승인 속도가 다소 느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슬라빈은 또한 은행이 자산운용사 등 기관 고객들로부터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에 대한 엄청난 요구를 받고 있다면서, 비트코인 시장이 성숙해진 만큼 비트코인 ETF가 승인되는 것이 옳다고 덧붙였다.

한편 암호화폐 지지자로서 “크립토 맘”이라는 별칭으로 알려진 해스터 피어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은 최근 비트코인 컨퍼런스 더 B 워드(The B Word)에서 캐나다 등 다른 많은 나라들이 이미 암호화폐 ETF를 거래하고 있는 반면 미국은 여전히 이 같은 상품의 승인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피어스 SEC 위원 “암호화폐 ETF 승인 지연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