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제네시스 디지털자산(Genesis Digital Assets)이 미국과 북유럽 노르딕 지역의 채굴 능력 확대를 위해 지분 투자 방법으로 1억2500만 달러를 유치했다.


28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20억 달러 이상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는 사모펀드 킹스웨이 캐피탈(Kingsway Capital)이 주도했다.

제네시스는 조달한 자금으로 미국과 노르딕 지역에 데이타 센터를 새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현재 전세계 비트코인 해시레이트의 2.6%인 2.6EH/S의 설비 능력을 갖추고 있고, 12개 월 안에 이를 5.52.6EH/S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노르딕 지역은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아이슬란드, 핀란드 와 자치 구역인 그린랜드와 아이스랜드 등을 말한다. 해상 풍력 등 재생 에너지가 풍부하고 추운 날씨로 채굴 장비의 열을 식히는데 전력 사용량이 덜드는 지역이다.


투자를 주도한 킹스웨이는 개척 신흥 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 회사 CEO 마누엘 스토츠(Manuel Stotz)는 “비트코인은 은행게좌가 없는 전세계 빈민층에게 투자 동기를 제공하는 금융 해법이다”면서 “채굴이 이를 가능하게 하는 안전장치”라고 설명했다.

같이 보면 좋은 기사

비트코인 채굴업체 스트롱홀드 디지털 마이닝 1억달러 IPO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