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연방준비제도(연준)가 28일(현지시간) 시장의 폭넓은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0% 가까운 수준에서 동결하고 경기 회복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이틀간의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0% ~ 0.2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연준은 또 팬데믹 재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경제가 계속 “강화”되고 있다는 견해를 되풀이했다.

연준은 “팬데믹으로 가장 부정적 영향을 받았던 분야들은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줬지만 충분히 회복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연준은 고용과 인플레이션에서 연준의 목표를 향한 “진전”이 이뤄졌음을 지적했다. 이는 연준이 정책 변화, 특히 월간 채권매입 규모에 관한 정책 변화가 이뤄질 수 있음을 인정한 것이라고 CNBC는 해석했다.

연준은 현재 매월 800억달러 국채와 400억달러 모기지담보부증권(MBS) 등 최소 1200억달러의 채권을 매입, 경제에 유동성을 투입하고 있다. 일부 비판론자들은 연준의 MBS 매입이 또 한차례 주택 거품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일부 연준 관리들도 연준이 부양책 축소에 나설 경우 먼저 MBS 매입을 줄일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최근 인플레이션의 가파른 상승을 둘러싼 우려에도 불구하고 연준은 현재 목격되는 인플레이션은 일시적 요인들 때문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인플레이션은 주로 일시적 요인들을 반영하며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시장은 연준 정책성명 발표에 뒤이어 예정된 제롬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을 주시하고 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제롬 파월 이미지 출처: CNBC

 

[JJ@블록미디어] 파월도 공무원이다 “내 임기 중에만 터지지 않으면 된다”